전체메뉴
대구시 사용 가능 격리병상 48개뿐… 환자 급증땐 진료-검사차질 불가피
더보기

대구시 사용 가능 격리병상 48개뿐… 환자 급증땐 진료-검사차질 불가피

대구=장영훈 기자 , 이미지 기자 입력 2020-02-20 03:00수정 2020-02-20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진단검사 하루 100∼120명만 가능, 접촉자 관리 역학조사관도 2명
주요 거점병원 응급실 잇따라 폐쇄… 대구시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 전환
19일 하루에만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0명이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계속 환자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비와 인력 모두 크게 부족한 탓이다. 환자가 급증하고 상황이 장기화하면 큰 혼란이 우려된다.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대구경북에 있는 국가지정격리병상은 3개 병원, 15개 병상에 불과하다. 국가지정이 아닌 의료기관의 격리병상을 모두 합쳐도 88개다. 국가지정격리병상에는 음압시설이 설치돼 바이러스 유출을 막으면서 감염병 환자를 집중 치료할 수 있다.

대구시의 경우 이날 관내 격리병상 실태를 점검했는데 가용 병상이 48개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일부는 격리가 필요한 다른 중환자 치료 등에 쓰이고 있었다. 만약 환자가 하루 10명 이상 발생하는 상황이 계속되면 격리병상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현재 마땅한 대안이 없다.



환자가 급증하면 코로나19 검사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하루 검사 능력은 보건소 8곳에서 한 곳당 최대 10명씩, 총 80명 정도로 보고 있다. 일반병원의 선별진료소를 포함하면 하루 100∼120명 정도의 검사가 가능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자가 격리 상태에서 의심환자 검사를 실시하는 방법을 고려 중”이라며 “고위험 집중 관리 특별대책 10개 팀도 가동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질본은 대구경북의 격리병상이 부족해지면 부산과 울산, 경남의 의료기관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대구에서 격리병상 수요가 초과하면 경북권역 자원을 함께 활용할 것”이라며 “지역 병상이 부족하면 인근 지방자치단체로 넘어갈 수 있도록 정부가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인력 부족도 심각한 상황이다. 확진 판정 후 환자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를 관리해야 할 대구시 소속 역학조사관은 2명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현 사태에 기민하게 대응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며 “추가 인력 보강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주요 거점 병원의 응급실이 폐쇄되면서 지역응급진료 체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경북대병원과 영남대병원, 계명대 동산의료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등 대구지역 상급 종합병원 5곳 가운데 4곳의 응급실이 폐쇄됐다. 대형병원 응급실은 한 번 폐쇄하면 최소 사흘간 문을 닫아야 한다. 하루 정도 소독을 하고 기존에 있던 수십 명의 환자를 분산시켜야 한다. 접촉했던 의료진도 격리해야 한다.

대구시는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필수 업무를 제외하고 모든 대구시 공무원이 코로나19 대응에 투입됐다. 코로나19 위험집단을 집중 관리하는 대응반을 운영하는 한편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 가용 재원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대구=장영훈 jang@donga.com / 이미지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대구#확진자#의료체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