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산에 자진 입소해 ‘펭수’ 목소리로 교민 치료한 의사
더보기

아산에 자진 입소해 ‘펭수’ 목소리로 교민 치료한 의사

송혜미 기자 입력 2020-02-16 18:24수정 2020-02-16 1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아산시 주민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사태로 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친 2차 입국 우한 교민들을 배웅하고 있다. 지난 1일 2차로 입국한 교민 333명과 자녀를 돌보기 위해 입소한 1명 등 334명 전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이날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했다. 2020.2.16/뉴스1

“펭수! 드디어 마지막 인사를 드립니다.”

15일 오후 3시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 EBS 인기 캐릭터 ‘펭수’의 목소리가 울려 펴졌다. 목소리의 주인공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A 교수.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우한 교민을 위해 마이크를 잡은 것이다.

A 교수는 교민 임시생활시설에 의료진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듣고 입소를 자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이 있었지만, 의료진의 도움이 절실할 거란 생각에 나섰다. 그는 “입소 전날 교민 중 확진 환자가 발생해 걱정이 된 것도 사실”이라며 “감염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벗는 연습을 수십 번 했다”고 덧붙였다.


교민들을 진료할 땐 온몸을 둘러싸는(레벨D) 방호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혹시 모를 감염 가능성 때문이다. 장갑, 덧신, N95 마스크, 전신보호복에 고글까지 쓴다. 가정의학과를 맡고 있는 A 교수는 입소 전까지 방호복을 착용한 적이 없다. 생전 처음 고글을 착용하고 교민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데 습기가 차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 그는 “고글에 로션을 바른 뒤 닦아내면 습기가 잘 생기지 않는 걸 알게 됐다”며 “나름의 연구 끝에 얻어낸 결론”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A 교수는 격리생활로 지친 교민들을 위해 직접 방송도 진행했다. 교민들이 문 앞에 사연을 적은 포스트잇을 붙이면, A 교수는 방송시스템을 이용해 이를 들려주고 신청곡도 전했다. 펭수 성대모사도 연습해 들려줬다.

A 교수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나 격리생활의 답답함을 호소하는 교민들이 많아 어떻게든 돕고 싶었다”며 방송을 시작한 이유를 설명했다. 교민들끼리 사연을 공유하면 서로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교민들은 펭수 그림이 그려진 편지를 전하며 화답했다.

“제 성대모사가 너무 좋았다면서 10살 아이가 직접 펭수를 그려 감사 편지를 써줬는데, 그게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A 교수가 웃으며 말했다.

이틀에 걸쳐 모든 교민들이 퇴소한 뒤, 16일 A 씨도 일주일간 생활한 경찰인재개발원을 나섰다. A 교수는 “덩달아 격리생활을 해야 했지만, 방안에만 계신 교민들을 생각하며 힘들다는 생각을 버렸다”며 “모두들 의료진의 안내를 잘 따라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