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받는 의원들에 공천 가산점…제가 책임질것”
더보기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받는 의원들에 공천 가산점…제가 책임질것”

이지훈기자 입력 2019-10-22 21:47수정 2019-10-22 2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을 마무리하면서 “패스트트랙 수사로 의원들 우려가 많으신 걸로 안다”며 “당을 위해 헌신한 분들이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제가 책임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 오른 한국당 의원은 59명. 국회에서 벌어진 여야 충돌 사건 외 한국당 의원들은 사법개혁특위에 보임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의원회과 사무실에 가두고 출석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4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현직 국회의원 110명이 물리적 충돌을 빚은 사태를 수사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검찰의 출석요구에 대한 의원들의 커지는 우려를 달래려는 것인 동시에 12월 마무리 되는 원내대표 임기를 내년 4월 총선까지 연장하는 것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나 원내대표는 정기국회가 끝나는 대로 검찰 소환 요구에 불응해온 한국당 의원들 대신 검찰에 자진 출두할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각종 의혹을 폭로한 당 내 ‘조국 태스크포스(TF)’ 의원들에게 표창장도 수여했다. 조 전 장관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곽상도, 주광덕, 김도읍, 최교일, 송언석 의원 등이 표창을 받았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