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조국 사퇴, 끝 아닌 시작…檢, 조국 가족 철저한 수사를”
더보기

오신환 “조국 사퇴, 끝 아닌 시작…檢, 조국 가족 철저한 수사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0-14 14:19수정 2019-10-14 14: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의사 발표에 “조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서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조 장관은 (사퇴 입장문에서)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이 외친 ‘조국 퇴진’ 요구는 당사자의 사퇴로 성취됐다.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다”며 “더 이상의 갈등을 중단하고 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안을 비롯한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당에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