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3당 원내대표 오전 협상 불발…본회의 개최 불투명
더보기

여야 3당 원내대표 오전 협상 불발…본회의 개최 불투명

뉴시스입력 2019-07-19 11:34수정 2019-07-19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의 본회의 처리 합의를 위해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만났지만 접점을 찾지 못한 채 종료됐다. 이에 이날 예정됐던 본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고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과 민생법안 처리도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6월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등을 놓고 협상에 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특별히 진전된 건 없다”며 협상이 제자리걸음임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북한 목선) 국정조사 요구안 수용을 전제로 해서 나머지 모든 법안 등을 처리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그것이 안 된다면 다음 주에 투 포인트 국회를 열어 하루는 해임건의안을 보고하고 하루는 해임안 표결과 기타 법안 통과하는 것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는 지금까지 아무것도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이 모든 과정이 국회 정상화 과정이라 생각한다. 국회가 본연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계속해서 대화하고 국회가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장을 나온 이인영 원내대표는 합의 성사여부를 묻는 질문에 “합의는 안 됐다. 이따가 다시 또 만난다”며 급히 자리를 떴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협상 내용에 대해 “양쪽 입장 조율이 안 됐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 처리 못 한다는 것인데 그러지 않고 나머지 부분들을 민주당이 원하는 대로만 가는 것은 (한국당이 못 받는다), 양쪽 입장이 있으니 일부 양보하고 가야한다고 판단하는데 좁혀지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청와대 회동에서 거론됐던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에 대한 국회 차원의 결의안 처리에 대해서는 “(양당 입장이) 좁혀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날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져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이 남아있는 상태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의장과의 회동에 대해서도 우려를 앞세웠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다른 대안이 나올 수 있을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