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물국회’ 재연에 33년만 경호권 발동…국회 곳곳 ‘극한충돌’
더보기

‘동물국회’ 재연에 33년만 경호권 발동…국회 곳곳 ‘극한충돌’

뉴스1입력 2019-04-25 22:35수정 2019-04-25 2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안과·회의장 등서 ‘육탄전’…부상자도 속출
여야, 경호권발동·저지농성 ‘위법성’ 놓고 공방도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의원들과 보좌관들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당의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제출을 저지하기위해 몸으로 막아서고 있다.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으로 국회 방호원들이 의원들을 끌어내려고 시도하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논의·상정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25일 국회에서는 ‘동물의 세계’를 방불케하는 충돌이 벌어졌다.

더욱이 지난 1986년 이후 33년만에 국회 경호권이 발동되고 곳곳에서 몸싸움이 오가는 등 초유의 극한대치로 비화되는 모습이다.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이날 오전부터 사개특위·정개특위 회의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회의장과 국회 의안과 등을 점거해 농성을 벌이면서 상임위 회의는 물론 법안 접수 절차도 진행되지 못하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결국 이날 오후 6시50분쯤 경호권을 발동했다.

이에 국회 경호팀은 오후 7시40분쯤 경호권을 집행해 의안과를 봉쇄하고 있던 한국당 의원들을 제지하려 했지만 이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해 철수하면서 법안 제출이 무산됐다.

주요기사

이어 이상민 사개특위위원장이 오후 9시 회의를 소집했지만 역시 한국당 의원들의 저지에 의원들이 회의장에 진입하지 못해 회의가 무산됐다. 이 자리에는 이혜훈, 지상욱 의원 등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합류해 한국당과 ‘저지’공조를 펼쳐 더욱 격렬한 대치로 치달았다.

이곳에선 회의장 진입을 시도하던 민주당과 이를 저지하려는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들, 국회 방호원, 취재진 등의 뒤엉켜 한동안 격렬한 실랑이가 벌어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헌법수호” “독재타도”를 외치며 민주당 의원들과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사람이 다친다” “이성적으로 풀자”며 반발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보좌진 몇몇이 부상을 당했다고 민주당측은 전했다. 앞서 의안과 대치 상황에선 최연혜 한국당 의원이 다쳐 병원으로 가는 등 곳곳에서 부상자들이 속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정개특위도 이날 오후 9시30 전체회의 소집을 공지했지만 역시 한국당 측의 저지에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양측의 잇따른 충돌은 이날 오후 10시30분 현재 소강상태지만, 장소를 계속 바꿔 회의 소집 공지를 계속하고 있고, 조만간 경호권이 재차 집행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또다시 충돌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이날 한국당의 농성과 경호권 발동, 이에 따른 ‘육탄전’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서로가 ‘위법’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하며 공방을 벌였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과정을 방해하는 것은 국회의 권능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형사처벌이 가능한 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업무를 방해한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반면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어떻게 국회의원이 국회내에서 항의를 하는데 경호권을 발동하는가”라고 반발했다.

김재원 의원도 “국회선진화법 대상이 아니라 (회의장 앞에선) 싸워도 된다”며 “경호권 발동 요건이 되는지도 내일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