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내가 안 죽였어…억울하다”
더보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내가 안 죽였어…억울하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3-20 09:49수정 2019-03-20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는 이희진 씨(33)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피의자 김모 씨(34)가 "내가 안 죽였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온 김 씨는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제가 안 죽였습니다. 억울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날 김 씨는 점퍼로 머리부터 어깨까지를 덮어 얼굴을 완전히 가린 상태로 경찰서를 나와 급히 호송차에 올랐다.

김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 부터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오후께 결정될 전망이다.

김 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교포 3명을 고용해 이 씨 부모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경찰은 강도살인 혐의를 적용해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