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김준교 문재인 대통령 막말 비난’ 논란에 “굉장히 불행한 일”
더보기

박지원, ‘김준교 문재인 대통령 막말 비난’ 논란에 “굉장히 불행한 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9 12:19수정 2019-02-19 12: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뉴스1)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청년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준교 후보가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9.2.18/뉴스1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후보가 한국당 2·27 전당대회 출마자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자극적인 발언을 쏟아내 관심을 끌고 있는 것과 관련,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한국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민족반역자다’, ‘저딴 게 대통령이다’ 이런 발언들이 많이 나온다”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금 한국당 내 극소수에서 급진적 우경화가 되는 것은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며 “극좌도 나쁘지만 극우도 나쁘다. 지금 일부 언론보도를 보면 2%의 태극기 급진 우경화 세력이 전당대회의 그 연설장(한국당 합동연설회)을 완전히 장악하고, 분위기 주도해서 그런 급진적 발언이 나온다. 이것은 한국당 자체가 자제하지 않고 않으면 국민으로부터 그만큼 멀어진다, 그래서 국민들은 지금 한국당의 지지를 철회함으로써 지지도가 추락하고 있다, 이건 반드시 고쳐져야 될 한국당의 사항이라고 저는 지적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김준교 후보는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한국당 대구·경북 합동 연설회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민족반역자다” “저딴 게 대통령이다”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주요기사

김준교 후보는 지난 14일 대전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에서도 “2018년이 문재인 탄핵을 준비하는 한해였다면, 2019년은 실천하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며 “문재인 정권을 탄핵시키지 못하면 자유 대한민국은 멸망하고 적화통일돼 북한 김정일의 노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