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미술사 속 작품에서 낯선 아름다움 찾기
더보기

[책의 향기]미술사 속 작품에서 낯선 아름다움 찾기

김민 기자 입력 2020-02-15 03:00수정 2020-0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시, 새롭게 보기/켈리 그로비에 지음·주은정 옮김/388쪽·2만3000원·아트북스
아시리아 제국의 니네베 왕궁 부조의 생생한 표현과 중국 현대미술가 차이궈창의 설치 미술 작품을 비교하는 글로 시작된다.

고대 미술이라고 하면 그리스 조각상(그나마도 로마 시대에 만들어진 것들)을 떠올리지만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 만들어진 조각의 사실적이고 생생한 표현도 시대를 뛰어넘는 놀라움을 준다. 책은 이런 예술 작품들이 왜 감동을 주는지, 그 원인을 ‘생경함’에서 찾아낸다.

영국에서 미술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저자는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로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대중적 사랑을 받았다.



이번 책 또한 전통적 미술사 흐름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생경함을 키워드로 여러 작품에 대한 짤막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새로운 관점보다 미술사의 기초를 큰 틀에서 다시 짚어보고 싶은 독자에게 추천한다.

주요기사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다시 새롭게 보기#켈리 그로비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