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커피 사달라” 4살배기의 이상행동…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
더보기

“커피 사달라” 4살배기의 이상행동…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

뉴시스입력 2020-01-27 15:45수정 2020-01-27 15: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CTV 확보해 분석중...피해자 조사도 진행
피해 아동 최소 6명…밀치는 등 학대 혐의

서울 은평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다수의 아동을 상습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12월 은평구의 한 어린이집 여교사 2명이 이곳 원아들을 학대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어린이집 폐쇄회로(CC) TV가 확보됐고 분석에 시간이 걸렸다”며 “피해자 조사를 해야하는데 (부모 중) 일정이 안 맞는 분이 있어 아직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문제가 된 여교사 2명은 아동들을 책상으로 밀치거나 얼굴 등을 때리는 방법으로 여러차례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아동은 총 6명으로 모두 만 4세 이하로 알려졌다. 한 피해 아동에게는 10여차례 학대를 한 혐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이 확보한 어린이집 CC TV에는 이런 행위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 등에 따르면 신체적 학대를 당한 아이들은 자기 부모들에게 ‘선생님이 좋아하는 스타벅스 커피를 사가야한다’고 조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피해 아동 중 일부는 손톱을 물어뜯는 등 불안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피해 아동 부모는 “선생들이 아이들에게 ‘자기들은 어떤 특정 브랜드(스타벅스) 커피만 먹는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그걸 사주면 좋아하니 애들이 그런 거 아니겠냐”고 말했다.

해당 교사들은 경찰수사가 시작되자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