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림픽까지 남은 1승…김학범호, 호주와 득점 없이 0-0 전반 종료
더보기

올림픽까지 남은 1승…김학범호, 호주와 득점 없이 0-0 전반 종료

뉴스1입력 2020-01-22 23:17수정 2020-01-22 2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U-23 대표팀 오세훈이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쇄도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호주와의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하게 되면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게 된다. 이 경우 한국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쓰게 된다. 아울러 이 대회 최초 우승에도 도전하게 된다. 결승전 상대는 사우디아라비아다. 반면 패한다면 팀은 3·4위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마지막 한 장 남은 올림픽행 티켓을 놓고 혈투를 치러야 한다.

김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원톱에 오세훈, 이 뒤를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받쳤다. 미드필더진은 김동현과 원두재로 구성됐다. 포백은 이유현-이상민-정태욱-강윤성 조합이 나섰고, 골키퍼 장갑은 변함없이 송범근 골키퍼가 꼈다.


반면 호주는 에이스 레노 피스코프, 이번 대회 2골의 니콜라스 디아코스티노를 빼고 경기를 시작했다. 수장 그레미엄 아놀드 감독은 “120분도 문제없다”며 체력전을 예고한 바 있다.

주요기사

한국은 전반 초반 차분히 경기를 시작하며 호주와 탐색전을 벌였다. 오세훈이 전반 3분 엄원상의 패스를 받아 왼발 중거리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탐색전을 벌이던 전반 12분 엄원상에게 기회가 왔다. 왼쪽 측면에서 김대원이 올려준 공을 수비수가 걷어내는 과정에서 엄원상에게 흘렀고, 엄원상이 이를 왼발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한국이 점차 기회를 늘렸다. 전반 15분 정승원의 슈팅에 이어 전반 18분에는 오세훈으로부터 시작된 공격에서 김대원의 침투패스를 받은 강윤성이 오른발 땅볼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은 계속해서 호주의 측면 뒷 공간을 파고들었다. 김대원과 엄원상, 두 명의 윙어을 활용한 공격을 선보였다.

전반 24분 한국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받은 오세훈이 환상적인 왼발 터닝슛을 시도했지만 호주의 골포스트를 강타하고 튕겨 나갔다.

전반 31분에는 엄원상의 오른쪽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 과정에서 상대 수비의 손에 맞은 듯한 장면이 있었지만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다. 전반 34분 강윤성의 왼쪽 측면 돌파 과정에서도 상대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파울이 선언되지 않으며 기회를 놓쳤다.

이후 한국은 전반 막판 호주의 딜런 라이언에게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추가 시간에는 김대원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살짝 벗어났고, 결국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방콕(태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