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게릿 콜,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 계약…역대 FA 투수 최고액
더보기

게릿 콜,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 계약…역대 FA 투수 최고액

뉴스1입력 2019-12-11 14:48수정 2019-12-11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게릿 콜(29)이 마침내 역대 FA 투수 최고 대우로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는다.

MLB.com 등 미국 언론들은 11일 콜과 양키스가 9년 3억2400만달러(약 3900억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연평균 3600만달러(약 430억원)에 이르는 초대박 계약이다.

계약 총액도 연평균 금액도 모두 FA 투수 역대 최고액 신기록이다. 지난 9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31) 워싱턴 내셔널스와 7년 2억4500만달러(한화 약 2920억원)에 재계약한 기록을 이틀만에 넘어섰다.


야수를 포함한 전체 순위에서도 콜은 역대 3위에 해당하는 ‘대박 기록’을 체결했다. 1위는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의 12년 4억2650만달러, 2위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브라이스 하퍼의 13년 3억3000만달러다. 두 선수는 모두 지난해 FA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주요기사

올 시즌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을 기록한 콜은 일찌감치 이번 FA 시장의 ‘최대어’로 꼽혔다. 예상대로 LA 다저스, LA 에인절스, 텍사스 레인저스 등이 콜 영입전에 뛰어들었지만 오랜만에 지갑을 활짝 연 양키스를 당해내지 못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