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주하 “어제 뉴스 마무리 못해 사과드린다”
더보기

김주하 “어제 뉴스 마무리 못해 사과드린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20 19:55수정 2019-06-20 1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N ‘뉴스8’

김주하 MBN 앵커가 19일 복통으로 앵커가 갑자기 교체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 앵커는 20일 MBN '뉴스8' 시작 전 "어제 뉴스를 마무리 짓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드린다"라며 "급할수록 꼭꼭 씹으라는 어른들의 말씀이 와닿는 어제였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조심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김 앵커는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을 소식을 시작으로 뉴스를 진행했다.

전날 김 앵커는 MBN '뉴스8'을 진행하다 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발음도 새고 목소리도 떨렸다.

주요기사

이후 한성원 아나운서가 대신 앵커석에 앉아 진행을 이어갔다. 한 아나운선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라고 밝혔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정을 취하고 상태가 호전돼 병원에 다녀오진 않았다. 20일 진행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