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살짜리 초등생, 부모 차 2km 몰다 외제차 ‘꽝’
더보기

7살짜리 초등생, 부모 차 2km 몰다 외제차 ‘꽝’

뉴스1입력 2019-06-18 10:03수정 2019-06-18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7세 초등학생이 부모 차를 몰래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냈다.

18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50분쯤 중구 태평로 동인네거리 인근에서 A군(7·초교 2년)이 운전하던 스포티지 차량이 진로 변경을 하다 신호대기 중이던 익스플로러 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1차로를 주행하던 A군은 4차로로 진로를 바꾸다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미한 사고여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부모 몰래 차 열쇠를 가져나가 동구 신천동의 자기 아파트 주차장에 있는 자동차를 몰고 2km 가량 운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주요기사

A군은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에 해당돼 처벌은 받지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운전자가 만 7세의 촉법소년으로 형법상 처벌할 수 없다”며 “부모가 피해 차량에 대한 보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대구ㆍ경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