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정은 ‘성탄 선물’ 경고에 美 정찰기 2대 출동…대북감시 강화

입력 2019-12-24 09:10업데이트 2019-12-24 09: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공군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의 모습. 뉴스1DB미공군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의 모습. 뉴스1DB
북한이 크리스마스 도발을 예고한 가운데 미국의 정찰기가 지난 주말부터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 정찰 임무를 수행했다.

24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리벳 조인트(RC-135W)가 이날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 RC-135W는 한반도 3만1000피트(9.4㎞)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벳 조인트는 통신 신호정보를 주로 수집·분석하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조짐이 있거나 발사 후 추가적인 동향 파악을 위해 동원되는 것으로 알려진 정찰기로 전날에도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바 있다.

리벳 조인트는 지난 주말과 전날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지난 22일 리벳 조인트의 한반도 전개 사실을 알리며 “일반적으로 주말에 (정찰을) 하지 않는다”며 “(이번 비행은) 특이한 시기(odd timing)에 이뤄졌다”고 의미 부여를 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날은 미 공군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도 한반도 2만9000피트(8.8㎞) 상공에서 포착됐다. 이는 지난 21일에 이어 사흘만이다.



아울러 지난 20일에는 미 해군 소속 EP-3E ‘에리스 II’ 정찰기가 한반도 2만5000피트 상공에서 비행이 포착된 바 있다.

미국의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하는 모습이 여러차례 포착된 것은 지난달 말부터다. 미군이 한동안 정찰기의 위치식별 장치를 꺼놓고 비행하다 다시 이를 켜고 비행하는 등 의도적인 대북 압박 강화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은 미국에게 비핵화 협상에 대한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협상 시한을 연말로 설정하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 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 있다”고 압박한 바 있다.

이어 지난 7일과 13일 서해위성발사장(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크리스마스 선물이 군사적 도발이 될 수도 있음을 우회적으로 보여왔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방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관련해 “정보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어떤 것에도 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