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대통령 “방역조치 다시 강화하게 돼 국민께 송구”

입력 2021-12-16 15:11업데이트 2021-12-16 15: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단계적 일상 회복 과정에서 위중증 환자의 증가를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 확보 등에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다”며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돼 국민들께 송구스럽다”라고 사과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강화된 방역조치 기간에 확실히 재정비해 상황을 최대한 안정화시키고 일상 회복의 희망을 지속해나가겠다”며 “코로나 상황을 예상하기 어렵고 방역과 민생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쉽지 않지만 정부는 기민하게 대응하고 국민들과 함께 인내심을 가지고 극복해나가겠다”라고 했다.

아울러 “특히 일상 회복으로 기대가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상실감이 크므로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 협조에 대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신속하게 집행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전국의 사적 모임 인원이 4인으로 제한된다. 식당·카페의 경우, 접종자로만 4인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미접종자는 혼자 이용하거나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전국의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9시 또는 10시까지로 운영시간을 제한한다. ▲유흥시설·콜라텍·무도장 ▲식당·카페 ▲노래(코인) 연습장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학원 △영화관·공연장 △PC방·오락실 △파티룸 등은 오후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