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사당 폭파” 고등학생 문자에 경찰·소방 출동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5 19:06수정 2021-01-25 1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국회의사당을 폭파하겠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해당 신고는 허위로 밝혀졌으며 용의자는 1시간여만에 붙잡혔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경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폭파하겠다”는 협박 문자가 112에 접수됐다.

영등포경찰서와 여의도지구대, 영등포소방서는 즉시 출동해 국회의사당 내부와 주변에 폭발물 등이 있는지를 수색했다. 수색 작업에는 영등포소방서는 소방인력 70명과 소방차량 21대, 지구대 경찰관 등이 투입됐다.

또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국회의사당은 물론 서강대교 남단까지 경찰 인원이 배치됐다. 그러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경찰은 신고자 위치를 추적하는 통신 수사를 병행해 오후 6시 30분경 “허위신고한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남자 고등학생 A 군으로 정신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군과 부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