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RealTime issue

윤건영, 손혜원 ‘양정철 폭로’에 “지독한 외로움 겪을 형, 맘 아파”

입력 2021-01-15 10:23업데이트 2021-01-15 10: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양정철 전 민주연구장 위원을 언급하며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형의 이야기가 언론을 비롯해 이곳저곳에서 나오지만 속 이야기를 제대로 하지 못해 참 답답하다”고 올렸다.

이어 “가끔 소주 한잔을 마실 때면, 야당이나 보수언론의 공격보다 내부의 이야기에 더욱 상처받았다. 그런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손혜원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를 통해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를 맹비난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앞서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이 양 전 원장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또 양 원장의 미국행과 관련해 “조용히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 올 것이다. 늑대소년이 또 대중을 속이고 있다”며 “대선 전 다시 들어와 온갖 페이크(속임수)로 자기 사익을 위해 대통령 만들기에 나서 주도권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라고 추측했다.

지난해 총선을 마치고 사직 의사를 밝힌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뉴스1

윤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부터 지금까지 근 20년을 함께 지내왔는데 생각해보면 좋았던 때보다는 힘들었던 때가 더 많았던 것 같다. 하지만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 지독한 외로움을 겪을 형을 생각하며, 반드시 성공해야 될 문재인 정부를 생각하며 술 한 잔 마신다”며 양 원장에 위로를 건넸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지난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청와대를 떠나기 전까지 주요 정책 결정 과정에 빠지지 않고 관여해 왔다. 이른바 3철(양정철 이호철 전해철)로 불린 양 전 원장과 함께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힌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