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사건 여파…민주당 지지율 4.3p% 급락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15 15:12수정 2020-10-15 1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일주일 사이에 4% 넘게 급락했다.

15일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전국 유권자 150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응답을 완료했다. 그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4.3%포인트 하락한 31.3%로 조사됐다.

권역별로 충청권(13.7%포인트↓), 경기·인천(5.9%포인트↓), 대구·경북(4.9%포인트↓)에서 하락 폭이 컸다. 연령대별로는 20대(13.3%포인트↓), 40대(8.3%포인트↓)에서 급락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1.3%포인트 올라 30.2%로 30%대를 회복했다.

주요기사
양당간 지지도 격차는 1.1%포인트로, 2주만에 다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안 결과를 보였다.

리얼미터는 ‘피살 공무원’ 아들 답신 무성의 논란과 전세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장편소설’ 발언,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을 내놨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보다 0.6%포인트 오른 45.4%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간 격차는 4.6%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