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정미 대행 헤어롤, 일하는 女 진짜 모습…감사”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10 13:32수정 2017-03-10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블로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대해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탄핵 가결은 평소 작은 규칙, 소소한 법을 성실히 지켰던 평범한 우리 국민들의 승리"라고 평했다.

전 전 의원은 헌재재판관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국민에 모든 주권이 있다는 점에서 재판관들은 한 인간으로서 그들의 어깨에 얹힌 그 어마어마한 무게를 견뎌냈다"면서 "오로지 이 나라의 미래, 국민의 화합 그리고 법치의 중요함을 위해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렸다고 본다"고 높게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인용'을 확신한다고 했지만, 솔직히 좀 불안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부르지 않게 돼서 기쁘다"고 속 마음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이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는 분이었다. 이제 오로지 이 나라 국민의 화합을 위해 승복 선언을 깔끔히 하고 역사의 뒤편으로 조용히 물러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이제 새 시대를 시작한다"며 "우리는 인내했고 법을 지키며 승리했다"고 축하했다.

이어 "정말 진정한 승리. 특별히 이정미 대행에게 감사드린다. 뒷머리에 클립을 하고 출근하는 장면. 이것이 바로 일하는 여성의 진짜 모습이다"라며 "정상적인 여성은 이렇게 일한다는 것까지 보여줬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은 이날 평소보다 1시간 이른 오전 7시 50분 쯤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린 이 권한대행의 머리 위에는 분홍색 헤어롤이 달려 있어 눈길을 끌었다. 헤어롤이 머리에 붙어있는 것도 잊고 출근할 만큼 집중했음을 엿볼수 있는 대목.

한편 헌재는 이날 재판관 8명 전원 일치 의견으로 박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