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검단신도시에 프리콘 첫 도입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2-26 10:47수정 2021-02-26 1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미건설은 3월 착공 예정인 인천 검단신도시 AB1블록 현장에 처음으로 프리콘을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프리콘이란 발주사·설계사·시공사가 하나의 팀으로 설계부터 건물 완공까지 모든 과정을 가상현실에서 구현하고 문제점을 발견·수정하는 디지털 기술이다. 이를 통해 설계 오류나 시공 간섭 등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업관리 투명성 및 신뢰도를 제고했다.

우미건설은 앞서 설계 및 예산관리까지 지원하는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했다. 이를 통해 현장업무 경감을 통한 공기 단축·노무비 절감에 성공했고 현장 안정성 증대와 관리비 절감 효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프리콘 적용 현장 지형분석 등을 위한 드론, BIM, VR 등 다양한 4차산업혁명 기술도 도입했다. 여기에 점차 확대되는 디지털 건설환경 구축을 위해 오는 3월부터 스마트건설팀 또한 신설, 프리콘 기술역량 강화 및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도입·검토할 예정이다.

우미건설 관계자는 “스마트 건축은 조금 더 나은 결과를 위한 선택이 아니라 미래 생존을 위한 필수 요소”라며 “유연한 조직운영과 디지털 시대로의 빠른 적응으로 스마트 건설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