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설 명절’ 영상 인사, 金여사는 등장 안 해

입력 2024-02-09 01:40업데이트 2024-02-09 02:39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참모들과 “우리의 사랑이 필요” 합창
尹-金, 16개 시도 30만원씩 ‘고향기부’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 단원들과 함께 설 명절 영상 메시지를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 단원들과 함께 설 명절 영상 메시지를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 단원들이 설 명절 대국민 메시지를 노래로 전달하며 “저와 대통령실 직원 모두 국민 한 분 한 분의 삶을 따뜻하게 살피겠다”고 8일 밝혔다. 명품 디올백 수수 논란을 의식한 듯 김건희 여사는 등장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가수 변진섭의 노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를 합창단과 함께 부르며 국정 운영 비전인 ‘따뜻한 정부’를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사랑이 필요한 설 명절”이라며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인사를 건넸다.

영상은 4일 용산 대통령실 1층 정현관에서 2시간에 걸쳐 촬영됐다. 대통령실 직원 자녀와 참모도 함께했다.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안보실장, 한오섭 정무수석 등이 참여했다.

영상 도입부에는 윤 대통령과 이 실장의 연기도 나온다. 이 실장이 “설 연휴에 일정이 꽤 많으시다”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설 연휴도 제대로 못 쉬는 국민들도 많은데, 이러나 저러나 우리 실장님 고향 가셔야지”라고 말한다. 어린이들이 공을 가지고 놀다가 놓치자 윤 대통령이 이를 잡아 건네주는 장면이 나왔다. 대통령실 직원들이 로비에 한 명씩 들어서고 윤 대통령은 직원들과 악수하면서 합창 대열에 합류한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향사랑 기부제에는 동참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에 30만 원씩 총 480만 원을 기부했다.

윤석열 정부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