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문화재청, ‘윷놀이’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입력 2022-09-27 03:00업데이트 2022-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글 윷판과 윤목. 문화재청 제공
‘윷놀이’가 국가무형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우리 민족이 즐겨온 전통놀이인 윷놀이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다고 26일 밝혔다.

윷가락 4개를 던져 판의 말을 옮기는 윷놀이는 주로 정초와 정월대보름에 하다가 1년 내내 즐기는 문화유산으로 자리 잡았다. 동양의 우주관을 바탕으로 음(陰)과 양(陽), 천체 28수 등 고유한 형식을 갖췄다.

한반도에서 윷놀이는 삼국시대 전후부터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역사서 ‘북사(北史)’ 등에는 부여에서 비슷한 형식의 놀이를 즐겼다는 내용이 나온다. 조선시대에는 김문표(1568∼1608), 이규경(1788∼1856)이 윷놀이의 의미와 방법을 기록으로 남겼다.

문화재청은 “윷놀이 전통은 지금까지 이어져 문화재적 가치가 크다”며 “다만 누구나 즐기는 문화인 만큼 특정한 보유자와 보유단체는 두지 않고 ‘공동체종목’으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가무형문화재 공동체종목으로 지정된 건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 ‘한복생활’ 등 15건이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