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법원 “남양유업 회장 일가, 한앤코에 주식 넘겨야”

입력 2022-09-23 03:00업데이트 2022-09-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심 재판부, 주식양도계약 유효 판단
사모펀드 손 들어줘… 홍원식측 “항소”
남양유업 지분 매각을 둘러싼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한앤코) 간 민사소송 1심에서 법원이 한앤코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부장판사 정찬우)는 22일 한앤코가 홍 회장과 그 가족 등 3명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의 주식매매계약은 체결된 것”이라며 “쌍방대리와 변호사법 위반 등 피고들(홍 회장 일가)의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했다. 계약대로 홍 회장 측이 대금을 받고 남양유업 지분을 한앤코에 넘겨야 한다는 것이다.

한앤코는 지난해 5월 홍 회장 일가가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 일체(52%)를 주당 82만 원에 매입하는 주식양도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홍 회장 측은 한앤코가 외식사업부 매각을 제외한다는 합의를 지키지 않고 오너 일가에 대한 예우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같은 해 9월 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이에 한앤코 측이 소송을 제기했다.

선고 직후 홍 회장 측은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회장은 지난해 4월 유제품 ‘불가리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를 두고 후폭풍이 일자 회장직 사퇴를 선언한 뒤 매각을 추진해왔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