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1920~60년대 美-유럽 빈티지 가구 100여점이 한자리에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디자인재단 ‘…디자인 가구 전시’
DDP서 8일~내달 21일까지 열려
서울디자인재단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세기를 매혹시킨 디자인 가구 전시’(사진)를 연다고 5일 밝혔다.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이며 DDP 갤러리문 및 살림터 1층에서 진행된다.

행사에선 주로 1920∼1960년대에 디자인된 빈티지 가구 컬렉션이 전시된다. △앤더슨씨 △르모듈러 △미뗌바우하우스 △알코브 △헨리베글린 △에임빌라 등 유럽과 미국의 진귀한 가구들을 수집하는 유명 디자인 갤러리 6곳의 소장품 100여 점을 볼 수 있다.

그동안 공개된 적 없었던 가구 소장품들도 출품된다. 이탈리아 디자인 거장인 에토레 소트사스가 1972년 인도에서 영감을 받아 소량으로 제작한 소파가 대표적이다. 프랑스 가구 디자인을 대표하는 피에르 폴랭이 디자인한 1960년대 한정판 의자도 선보인다. 서울디자인재단 관계자는 “좋은 디자인은 오랜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사랑받는 힘을 지니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전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전시 중 각 디자인 갤러리의 대표들이 강연을 통해 대중에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달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강연은 2, 4, 6주 차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