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국가부도’ 스리랑카… “전기료 835% 인상을”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보조금 지급해 61%만 인상”
대중교통 등 필수 外 연료판매 금지
지난달 19일 국가부도를 선언한 후 원유 재고량이 이틀 치에 불과할 정도로 극심한 에너지 대란에 시달리고 있는 스리랑카에서 적자를 견디지 못한 국영전력회사 CEB가 정부에 전기료 835% 인상을 요구했다고 AFP통신 등이 27일 보도했다. 1분기(1∼3월) 적자만 1억8500만 달러(약 2377억 원)에 달할 정도로 경영난이 심각한데 정부가 전기료 인상을 인위적으로 억눌러 사실상 회사 운영이 어려워졌다는 이유다.

CEB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현재 한 달에 30kW의 전력을 소비하는 스리랑카 국민이 내는 돈은 기존 0.15달러(약 192원)에서 1.44달러(약 1851원)로 오른다. 하지만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113위인 3830달러(약 492만 원)에 불과한 스리랑카 국민의 빠듯한 살림살이로는 이를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적지 않다. 정부가 보조금 지급을 통해 인상률을 61% 정도로 낮추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가뜩이나 심각한 재정적자만 더 늘릴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에너지 수요를 줄이기 위해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대중교통, 의료 서비스, 식품 운송 등에 필요한 연료 외에는 연료 판매를 금지하고 학교 문도 닫겠다고 밝혔다. 직장인들에게도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카이로=황성호 특파원 hsh033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