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윤리위’ 앞둔 李 “尹과 상시 소통”…‘윤심’ 경쟁에 대통령실은 선 긋기

입력 2022-06-26 21:23업데이트 2022-06-26 2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해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2022.6.25/뉴스1 © News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징계를 둘러썬 여권 내부의 갈등 전선이 대통령실로까지 확산되는 양상이다. 다음달 7일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앞두고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뜻)’을 염두에 둔 이 대표 측과 ‘반(反)이준석’ 세력 간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회동에 대해 말을 아끼며 ‘당무(黨務) 거리두기’에 나섰다. 그러나 최고위원 추천, 당 혁신위원회 등 현안에 대한 갈등까지 더해져 여권의 내홍은 이달 말과 7월 초까지 절정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커졌다.
● ‘윤심’ 경쟁에 대통령실은 선 긋기
주말 동안 여권에서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동을 두고 논란이 이어졌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22일 윤리위 개최 전인 이달 중순 경 만났지만, 양측은 사실 확인 요청에 나란히 침묵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의 회동 사실은 부인하지 않으면서도 윤리위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과 여당의 소통에 대해 윤리위와 엮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부적절하다”며 “대통령실과 여당은 상시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권 여당의 수장으로서 윤 대통령과 소통하는 것은 이 대표 자신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역시 “대통령 일정에 대해서는 모두 밝히기 어렵다”는 태도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당내 상황에 공식적인 개입을 꺼리는 대통령실 측의 입장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는 24일 윤 대통령 발언과 같은 맥락이라는 것.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으로 떠나는 27일에도 이 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의 출국 환담을 갖지 않을 예정이다. 자연히 윤 대통령이 스페인에 머무는 동안 당내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달아오른 ‘윤심’ 경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을 공격하는 친윤(친윤석열)계를 겨냥해 “저는 이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의중을 좀 알 것 같은데 이분들은 윤 대통령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했지만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인 장제원 의원은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인가”라며 이 대표를 성토한 바 있다.
● 어느 것 하나 풀리지 않는 여권 갈등
여기에 다른 갈등 사안들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과 관련해 이 대표와 안철수 의원은 각각 “언제든지 정리할 수 있는 문제”, “협상의 문제가 아니라는 대국민 약속”이라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또 이 대표가 공천 개혁을 위해 띄운 혁신위원회 등을 두고 촉발된 이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충돌도 완전히 진화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여권 관계자는 “이 대표로서는 자신의 정치 생명이 걸려 있는 윤리위 결정까지 남은 열흘 동안 전방위 공세에 나설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자연히 ‘6말 7초(6월 말~7월 초)’ 동안 갈등 수위가 최고조로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가 전날(25일) 페이스북에 흰머리 세 가닥 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도 당 안팎에선 “이 대표와 갈등을 빚고 있는 장 의원, 안 의원, 배 의원 세 사람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친윤 진영 역시 물러서지 않겠다는 태세다. 당장 친윤 진영 의원들은 27일 장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모여 ‘반이준석’ 여론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포럼에는 안 의원도 참석할 예정이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