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女배구대표팀 “파리 올림픽 전초전… 일본 격파부터”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1일 발리볼네이션스리그 개막
곤살레스 감독 “젊은 선수들 발탁
국제무대서 통할지 점검할 기회”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의 김희진, 이다현,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 박정아(왼쪽부터)가 2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 미디어데이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대한배구협회 제공
“‘언니들이 은퇴한 뒤 대표팀은 어떤 모습일까’ 많이 고민하고 생각했다. 이럴 때 경기를 어떻게 풀어 가느냐에 따라 결과가 많이 달라질 거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간판’ 김희진(31·IBK기업은행)은 2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이렇게 말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34), ‘거요미’ 양효진(33·현대건설)을 비롯한 지난해 도쿄 올림픽 4강 주역이 태극 마크를 반납한 한국은 31일부터 6월 7일까지 미국과 터키 등에서 열리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통해 새 출발을 알린다.

부임 후 첫 공식 대회에 나서는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45·스페인)은 “V리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 중 막내급을 많이 뽑았다. 이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어느 정도 수준이 되는지 확인하고 싶었다”며 “한국 선수들은 모든 포지션에서 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대회는 대표팀의 색깔을 만들고 장기 목표인 2024 파리 올림픽 준비의 전초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주장 박정아(29·한국도로공사)는 “새로운 유니폼까지 입은 만큼 기대감이 든다. 어린 선수들이 많아 분위기가 밝고 즐겁다”며 “(김)연경 언니가 ‘지켜볼 테니 잘하라’고 말했다. 내가 가진 것들을 후배들에게 많이 나눠줘 꼭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했다.

대표팀은 27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로 이동해 일본 독일 폴란드 캐나다를 상대한다. 이후 브라질 브라질리아와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대회를 이어간다. 김희진은 첫 경기 상대인 일본에 대해 “쉽지 않겠지만 우리가 가진 모든 걸 코트 위에 쏟아붓고 나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진천=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