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끈끈한게 우리 힘” 마산고, 작년 챔프 강릉고 잡고 8강행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7: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80년 창단해 작년 첫 우승 경험…올핸 4대 메이저대회 우승도 넘봐
황금사자기 우승기만 없는 대전고, 설악고에 10-3으로 7회 콜드승…8강 합류하며 첫 우승 기대 높여
청담고는 창단 첫 전국대회 8강에
마산고 이정윤(뒤)이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강릉고와의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에서 2회초 공격 때 1루에서 출발해 3루에 도착한 뒤 양팔을 벌려 세이프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정윤은 이날 3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팀의 6-3 승리에 기여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마산고가 ‘디펜딩 챔피언’ 강릉고를 물리치고 황금사자기 8강에 선착했다. 청원고는 율곡고를 꺾고 22년 만에 황금사자기 준준결승에 올랐다. 우승 후보 대전고도 설악고를 제압하고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3보 앞에 두게 됐다. 청담고는 안산공고를 물리치고 2016년 창단 후 첫 전국대회 8강에 올랐다.

마산고는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 첫 경기에서 강릉고에 6-3 승리를 거뒀다. 마산고가 26일 8강에서도 승리하면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3년 제67회 대회 준우승 이후 9년 만에 4강 무대를 밟는다.

마산고는 지난해 열린 제6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현 신세계 이마트배) 정상 등극으로 1980년 야구부 창단 이래 첫 전국대회 우승 기록을 남겼다. 그러나 아직 4대 메이저 대회(황금사자기 청룡기 대통령배 봉황기) 우승 기록은 없다. 황금사자기에서는 2013년과 1995년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지난해 우승팀이자 재작년 준우승팀인 ‘대어’를 잡은 고윤성 마산고 감독은 “강릉고에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부담이 됐던 게 사실”이라며 “응집력을 무기로 오늘 경기를 이긴 것처럼 마산 야구 특유의 끈적끈적한 ‘촌놈 스타일’로 끝까지 가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마산고에서는 8번 타순에 들어선 양제민(1학년)과 박현우(2학년)만 안타가 없었을 뿐 나머지 타자들은 모두 안타를 뽑아냈다. 5번 타자 유격수 신성호(3학년)는 4타수 3안타를 쳤고 6번 타자 1루수 이정윤(2학년)은 2회초 무사 1, 2루에서 결승타를 때려내는 등 2타점을 올렸다.


마산고의 8강 상대는 이어 열린 경기에서 율곡고에 12-5, 8회 콜드승을 거둔 청원고다. 청원고가 8강에서 마산고를 꺾으면 1961년 동대문상고 야구부로 창단한 뒤 61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4강 진출 기록을 쓴다.

윤성훈 청원고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3학년 투수 이재빈이 공을 많이(69개) 던지는 바람에 다음 경기 투수 운용이 걱정이지만 타선의 힘을 믿고 마산고와 맞붙어 보겠다”고 말했다. 투구 수 제한 규정에 따라 61∼75개를 던진 투수는 2일간 경기에 등판할 수 없어 청원 고는 이재빈 없이 마산고를 상대해야 한다.

이날 세 번째 경기에서는 대전고가 설악고에 10-3, 7회 콜드승을 거두고 8강에 합류했다.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황금사자기 우승만 없는 대전고는 1회초부터 7점을 뽑으면서 창단 후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16강에 오른 설악고를 물리쳤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청담고가 2-2 동점이던 9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김민호(3학년)의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안산공고에 3-2 역전승을 거두고 역시 26일 대전고와 8강에서 맞붙게 됐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