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 대중교통 이용, 다시 하루 1000만명

입력 2022-05-19 03:00업데이트 2022-05-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거리두기 해제-봄철 이동량 증가… 26개월 만에 하루 1000만 돌파
버스 막차시간 연장 1주일만에 심야 시간대 이용객 18% 증가
지하철 이용객도 꾸준히 늘어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객이 2년 2개월 만에 하루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줄었던 대중교통 이용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 시는 급증하는 이동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버스, 지하철, 택시를 대상으로 한 ‘심야 대중교통 대책’을 연이어 내놓았다.
○ 2년 2개월 만에 평일 1000만 명 돌파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5월 2∼8일) 평일 대중교통 이용객은 1007만 명을 기록했다. 2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0만 명을 돌파한 것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5월 평균치 1202만 명과 비교하면 85% 가까이 회복했다. 시는 “심야 교통 수요가 급증한 데다 시의 대중교통 공급 확대 정책이 맞물려 이용객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내버스의 경우 막차 시간을 연장한 지 일주일 만에 평일 심야시간대(밤 12시∼오전 4시) 이용객이 크게 늘었다. 4월 넷째 주(4월 25일∼5월 1일) 이용객이 평균 3만6564명이었는데, 5월 둘째 주(5월 9∼15일)에는 4만3168명으로 18.1% 증가한 것이다. 시는 9일부터 강남, 홍대입구 등 서울시내 주요 11개 거점 지역에서 운행하는 88개 노선의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거점 도착 시간 기준으로 오전 1시까지로 연장 운행하고 있다.

지하철 심야시간대(오후 10시 이후) 이용객도 증가 추세를 보인다. 5월 둘째 주 심야시간대 이용객은 4월 넷째 주(4월 25일∼5월 1일) 23만8615명보다 9%가량 증가한 26만187명이었다. 하루 평균 이용객도 5월 둘째 주 514만 명을 기록해 직전 주보다 4.4%가량 늘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의 일상 회복과 봄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지하철 이용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0년 4월 이후 중단됐던 지하철 연장 운행이 재개되면 이용객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서울 지하철 모든 노선을 평일에 한해 오전 1시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2호선과 5∼8호선, 9호선, 경전철(우이신설선, 신림선) 등은 다음 달부터, 코레일과 공동 운행하는 1·3·4호선은 7월부터 연장 운행을 재개한다.
○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효과

심야 택시 공급량도 하루 평균 3000대 증가했다. 시는 “개인택시 3부제 해제, 심야전용택시 운영 시간 연장 등의 영향으로 공급량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대책 시행 전인 4월 셋째 주(4월 18∼24일)에는 심야시간대 택시가 1만7000여 대 운행됐지만 5월 둘째 주에는 약 2만 대까지 공급이 늘었다. 특히 택시 수요가 많은 금요일 심야에는 2만5000대 안팎으로 공급량이 늘었다. 시는 심야시간대에 필요한 평균 택시 수를 2만4000여 대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택시 공급은 늘었지만 카카오택시 등 택시 플랫폼을 활용한 기사들의 골라 태우기 때문에 택시대란이 해소되지 않았을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심야전용택시 수는 4월 첫째 주(4월 4∼10일) 2303대에서 5월 둘째 주 4631대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다. 이달 초부터 심야전용택시의 운행 시간은 ‘오후 9시부터’에서 ‘오후 5시부터’로 4시간 앞당겨졌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모든 교통 수송력을 가동해 심야 이동의 편의성을 높이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