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지근거리’ 부속실에 檢출신 3명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실장에 강의구 前총장비서관 임명
실무진에 수사관 등 2명 합류
대통령측 “정치권 외풍 차단 취지”
대통령실에 합류한 검찰 출신 인사가 얼마나 되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부속실에 비서관급 이하 실무진으로 검찰 출신 인사가 추가로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대통령 내외를 지근거리에서 챙기는 대통령실 핵심 부서인 부속실에는 검찰 출신 인사가 3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윤석열 대통령은 강의구 전 검찰총장 비서관을 부속실장에 임명했다. 또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수행비서였던 김모 수사관과 총장실 직원이던 최모 실무관도 부속실 근무로 발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대선 승리 후 당선인 비서실로 배치 받았고, 이후 대통령실에도 자연스럽게 합류했다고 한다.

6급 검찰직 공무원이던 김 수사관은 검찰에서 퇴직과 동시에 대통령실 3급 임용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늘공’(직업 공무원) 신분을 포기하고 대통령실 소속의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되는 점을 감안했겠지만 고속 승진임은 분명해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대통령실 슬림화로 인해 대통령실 합류가 거론되던 일부 국회 보좌진 또는 당직자들이 이전 직급보다 낮은 급수의 직책을 제안 받은 뒤 국회 또는 당에 그대로 남은 것과 대비된다는 말도 나온다. 다만 윤 대통령 측은 검찰 출신의 대통령실 합류에 대해 “윤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온 검찰 인사들을 임명해 주요 업무에 정치권의 외풍을 차단하려는 취지”라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