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외식창업가 육성”… 서울시, ‘청년쿡 센터’ 열어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실습 주방-촬영 스튜디오 등 갖춰
마케팅 등 4개월간 이론-실습 교육
외식업 창업 청년을 지원하는 ‘서울시 청년쿡 비즈니스센터’ 개장을 앞두고 센터 관계자가 조리도구 등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외식업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교육부터 실습까지 창업 전 준비 과정을 지원하는 ‘서울시 청년쿡 비즈니스센터’가 18일 문을 연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센터는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광진구 건대입구역 인근에 연면적 259m² 규모로 조성됐다. 외식업 창업 준비 특화 공간으로 △조리 실습을 위한 오픈키친 △커뮤니티 공간 △음식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 등으로 꾸며졌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창업 전문가 등과 여러 차례 자문회의를 거친 끝에 조리 실습 공간 등을 갖춘 센터를 조성했다.

시는 크게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지원한다. 상권 분석, 원가 산정, 마케팅 등 외식업 창업에 필요한 ‘일반 과정’과 배달플랫폼 활용법, 공유주방 입지 분석 등 ‘심화 과정’을 진행한다. 교육생들의 수요를 반영해 창업 메뉴를 정하고 총 15회에 걸쳐 공유주방 실습 위주로 ‘소그룹 멘토링’을 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4월 ‘공유주방 배달창업’을 주제로 1기 청년 예비 창업자 15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8월까지 약 4개월간 센터에서 창업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1기 참여자 10명 중 8명은 20대로 일찍부터 외식업 창업에 뛰어든 청년들이 많았다”며 “창업 희망 아이템도 양식, 아시안, 남미 음식 등 다양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지원을 받는 예비 창업자들이 향후 민간 공유주방 등에서 실습을 원할 경우 보증금 면제 등 혜택도 줄 예정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다른 업종에 비해 폐업률이 높은 외식업 분야에서 청년들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인큐베이팅이 필수”라며 “센터를 통해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청년 창업자들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