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동연 “스마트업 3만개 육성”…김은혜 “소상공인 600만원 지급”

입력 2022-05-06 19:20업데이트 2022-05-06 19: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왼쪽 사진)가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산업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오른쪽 사진)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동연 캠프 제공·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는 6일 “스타트업 3만 개를 육성해 일자리 60만 개와 30개 이상의 유니콘 기업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이 같은 산업 일자리 공약을 발표하며 “경기도를 기업과 사람이 몰려드는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특히 경기 북부의 균형발전을 위해 ‘평화경제특구특별법’을 제정해 디스플레이, 바이오, 방송·영상·문화콘텐츠를 중심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시 덕양구를 찾아 “소상공인에게 방역지원금 600만 원을 균등하게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차등지급 계획을 밝혀 ‘공약 파기’ 논란이 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방역지원금 공약을 원안대로 이행하겠다는 의지다. 김은혜 후보는 이밖에 전통시장 온라인 진출 지원 및 소상공인 매니저 도입, 디지털 소상공인·자영업자 1만 명 양성 등도 함께 공약했다.

이날 민주당이 윤 당선인과 김은혜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한 것을 두고도 두 후보 간 격돌이 이어졌다. 민주당은 2일 윤 당선인과 김은혜 후보가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건설 현장을 함께 방문한 것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김은혜 후보는 윤 당선인의 GTX-A 건설 현장 방문에 참여할 신분상의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은혜 후보 측은 “당선인이 선거 전 했던 민생현장방문 약속을 지키는 자리에 참석했을 뿐인데 터무니 없는, 못된 습관성 정치공세”라며 “김동연 후보는 경기도의 숙원사업이 해결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