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북도,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 본격화… 메가시티 앞당긴다

입력 2022-04-21 03:00업데이트 2022-04-21 04: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역 대학-기업-연구기관 참여… 미래 신산업 맞춤형 인재 양성
교육부 주관 ‘지역혁신사업’ 선정… 5년간 국비 등 3316억원 투입
디지털 융합산업 집중 육성 계획
올해 2월 18일 대구 북구 경북대 캠퍼스에서 열린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상생 발전을 다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미래 신산업 육성에 따른 맞춤형 인재 양성과 창업 생태계 조성이 목표다. 지역 대학과 기업, 연구 및 혁신기관이 모두 참여해 역량을 모을 예정이다. 향후 대구·경북의 통합과 메가시티 구축을 앞당기는 촉매제 역할을 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도는 최근 교육부의 공모 사업인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대구·경북 지역 23개 대학과 14개 지역혁신기관, 약 200개 기업이 참여한다. 앞으로 5년간 국비 232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3316억 원이 투자된다.

사업 비전은 ‘통합 대구·경북의 대도약을 선도하는 혁신 플랫폼’으로 정했다. 핵심 가치인 ‘개방, 상생, 도전’에 맞춰 미래 대구·경북의 핵심으로 꼽히는 ‘디지털 융합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스마트기기와 융·복합 부품, 전자정보기기, 미래자동차 전환 부품을 중점 분야로 결정했다.

혁신 전략 분야는 기술, 인재, 산업이다. 기술 혁신 분야에서는 전자정보를 선도하는 신기술과 미래자동차 핵심 기술을 연구개발한다. 미래자동차 분야는 영남대를 중심으로 LIG넥스원, SL, 화신 등 관련 중견기업들이 대거 참여한다. 경북테크노파크와 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등 연구기관들이 이를 뒷받침한다. 레이더를 장착한 인공지능(AI) 헤드램프와 자동차부품 제조혁신 로봇을 개발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인재 혁신 분야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거점 국립대가 주관하는 대구경북혁신대학을 구성해 맞춤형 인재 1100명을 양성하고 이들 가운데 60% 이상이 지역에 정착하도록 이끌 계획이다. 3개 대학 간 공동 학과를 신설하고 현장 공유 캠퍼스 6곳도 구축한다. 안국현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지금보다 청년들의 지역 정착 규모가 2.5배 이상으로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 세대를 위한 정주 여건 조성 속도도 훨씬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 혁신은 강소기업을 집중 육성해 이룰 계획이다. 기업 협업 기반 신시장을 창출하고 창업 및 미래 성장도 지원한다. 기업 간 공유 팩토리를 운영하고 디지털 전환도 돕는다. 현재보다 산학협력 기술고도화 활동은 3배 이상으로, 플랫폼 공유 협업 지수는 2.5배 이상으로 향상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경북도 지역혁신사업은 인구 감소와 지역 인재 유출로 인한 도시 소멸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는 고민에서 출발했다. 검토 결과 대학 혁신을 지역, 기업 혁신으로 확대해 결과적으로 전통 산업 구조를 고도화해야 한다는 진단에 이르렀다.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청년의 지역 정착률을 높이는, 이른바 ‘인재 양성-취·창업-정주를 아우르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구체적 협업 방향도 정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금 혁신의 기회를 마련하지 않으면 지방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는 위기 상황임을 실감하고 있다. 지역의 역량을 결집해 재도약하는 계기를 반드시 만들겠다”며 “지역 균형발전과 대구·경북 통합을 선도하는 성공 모델이 되도록 행정 및 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