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10억년 된 555캐럿 세계 최대 검은 다이아몬드, 51억원에 팔렸다

입력 2022-02-11 11:46업데이트 2022-02-11 11: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추정되는 10억년 된 블랙 다이아몬드가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암호화폐를 사용해 316만 파운드(약 51억3300만원)에 낙찰됐다고 CNBC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더비에 따르면, ‘에니그마’라고 불리는 이 화려하고 자연스러운 색상의 블랙 다이아몬드는 555.55캐럿이며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런던에서 전시됐다.

경매사는 9일 트위터를 통해 블랙 다이아몬드가 암호화폐를 이용해 낙찰됐다고 밝혔다. 소더비는 구매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기업가 리처드 하트는 자신의 블록체인 예금증명서 사업의 이름을 따서 이 다이아몬드에 당첨됐고 이름을 ‘HEX.com 다이아몬드’로 바꿀 것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에니그마’는 2006년 현재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큰 컷 다이아몬드로 이름을 올렸다. 소더비는 이 다이아몬드를 “인류에게 알려진 가장 희귀한, 수십억년 된 불가사의 중 하나”라고 말했다.

‘에니그마’는 카보나도 다이아몬드로, 우주에서 온 것으로 추정된다. 소더비는 “이런 특정 종류의 블랙 다이아몬드는 자연적인 화학 증기 퇴적물을 만들어내는 유성 충돌이나 다이아몬드를 함유한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하는 것 등 외계로부터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다른 다이아몬드들은 지구 깊은 곳에서 발견되지만, 카보나도는 다른 다이아몬드들에 함유된 미네랄이 부족하다. 소더비에 따르면, 카보나도에는 유성에서 발견되는 오스보나이트뿐만 아니라 성간 우주에 풍부한 질소와 수소의 흔적이 포함돼 있다.

카보나도는 전형적으로 약 26억년에서 38억년 정도 된 것들이다. 지구의 나이는 45억년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