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유가 7년만에 최고치…골드만삭스 “3분기 배럴당 100달러 돌파”

입력 2022-01-19 08:28업데이트 2022-01-19 0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제 유가가 올해 말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하고 2023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고 CNN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보고서에서 석유 시장의 기초체력이 건실한데다 공급이 놀라울 정도로 부족한 점 등을 들어 유가 상승세를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또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따라 석유에 대한 투자 욕구가 감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올 여름 선진국들의 석유 재고는 2000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골드만삭스는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세계 기준이 되는 브렌트유가 올 3분기 당초 예상했던 80달러를 훌쩍 뛰어넘어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는 한편 내년에는가 배럴당 105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내년 전망치는 85달러였다.

국제 유가는 18일 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유가 상승을 억제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에 타격을 입혔다. 미 서부텍사스원유는 이날 1.9% 급등한 배럴당 85.43달러를 2014년 10월13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브렌트유 역시 1.2% 오른 배럴당 87.51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가 배럴당 87달러를 넘은 것 역시 2014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이러한 국제 유가 급등은 지난해 11월과 12월 국제 유가를 낮춘 미국 주도의 에너지 시장 개입 및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초래한 공포로부터 석유 시장이 완전히 회복됐음을 보여준다.

미 서부텍사스원유는 지난해 12월1일 배럴당 65.57달러에서 7주만에 30% 상승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