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심상정, 조국 사태때 與비판 안한것 두고 “뼈아픈 오판”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보 시민들 자존감 크게 건드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사진)가 2019년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정의당의 대처와 관련해 “지금 생각해도 20년 정치 하면서 가장 뼈아픈 오판”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18일 CBS 라디오에서 ‘조국 사태’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편 논의가 겹쳤을 때 정의당이 여권을 적극적으로 비판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많은 성원을 해 주신 (진보 성향) 시민들이 있는데 이분들의 자존감을 크게 건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 민주당과 타협한 것이 결국 2020년 총선에서 의석도 얻지 못하고 진보 지지층까지 이탈하게 만든 악수였다는 반성”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두고 “불쌍하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권력형 성범죄를 범한 정치인에 대해 옹호한 것은 분명하게 짚어야 한다”며 “윤 후보의 분명한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