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민노총, 15일 서울서 ‘민중총궐기’ 투쟁…“불평등 타파하자”

입력 2022-01-04 12:48업데이트 2022-01-04 12: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15일 서울 도심에서 불평등과 기득권 양당체제 타파, 집회의 자유 보장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민중총궐기’를 개최한다.

박근혜 정부 퇴진을 촉구하고 나선 2016년 겨울 이후 약 5년 만이다.

민주노총을 비롯해 노동자, 농민, 빈민 등 각계 민중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4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민중총궐기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5년 전 박근혜 일당을 쫓아낸 촛불 대항쟁의 시작이 바로 민중총궐기였다”며 “그러나 촛불항쟁을 통해 출범한 이른바 촛불정부, 문재인 정부의 성적표는 초라하기 짝이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미친 집값’으로 상징되는 부동산 불평등은 너무나 심각해 범죄적 과오에 속한다. 소득, 교육, 코로나 불평등도 마찬가지”라며 “이에 5년 만에 다시 촛불 투쟁의 깃발을 들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전국민중행동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의 대선 후보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들은 “상황이 이런데도 여야 거대 정당의 대선 후보들은 민중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며 “두 보수 양당 후보는 불평등 타파라는 시대 정책을 저버린 채 120시간 노동, 종합부동산세 전면 재검토 등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평등한 세상을 갈아엎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다시금 투쟁의 전열을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그래서 우리는 다시 나선다. 오는 15일 민중총궐기로 민중의 분노를 표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전국민중행동은 민중총궐기 개최 방식과 관련해서는 방역을 철저히 지키면서 서울지역 중 안정적인 장소에서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집회 참석 인원은 수만명이 될 것으로 전국민중행동은 예상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현재 서울시와 경찰은 민중총궐기 집회 신고를 전면 금지한 상태다.

이에 대해 박 상임대표는 “저희는 이 상황을 심각한 헌법 파괴적 작태로 보고 있다”며 “철저히 방역을 지키면서 헌법에 보장된 집회의 자유를 행사하고자 한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에 적극적인 대화를 요청한다”고 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방역을 이유로 사회적 약자들의 입을 막겠다는 정부가 촛불정부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오는 15일 민중총궐기를 통해 불평등 극단에 내몰린 민중들이 목소리를 다시 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