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출신 드러머 윤결 경찰 조사… 지인 결혼 피로연서 여성 폭행 혐의

김윤이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강남경찰서는 밴드 잔나비 출신의 드러머 윤결 씨(29·사진)에 대해 지인 결혼식 피로연에서 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 씨는 20일 저녁부터 21일 새벽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 참석해 여성 A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윤 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A 씨에게 말을 걸었지만 자신의 말을 받아주지 않자 A 씨의 뒤통수를 수차례 때렸다는 내용의 진정을 접수해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머리를 수차례 맞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윤 씨를 불러 조사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주요기사

#잔나비#드러머#여성 폭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