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亞축구 챔스리그 알 힐랄에 0-2패 준우승

유재영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축구 K리그1 포항이 12년 만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정상 탈환에 실패했다. 포항은 24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과의 2021 ACL 결승에서 0-2로 졌다. 포항은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당시 선수로 우승을 경험했다.

포항은 경기 시작 20초 만에 알 힐랄의 나세르 알다우사리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준비했던 전술 운용에 차질을 빚었다. 전반 12분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신진호의 중거리 슛도 아쉬웠다. 골로 연결됐다면 흐름을 반전시킬 수 있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안방 팬 6만8000여 명의 일방적인 응원 분위기 속에서 전반 내내 밀린 포항은 후반 18분 추가 실점을 내줬다. 알 힐랄은 ACL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출신 수비수로 2019년부터 알 힐랄에서 뛰고 있는 장현수는 개인 통산 두 번째 ACL 우승을 맛봤다. 포항은 준우승 상금으로 250만 달러(약 30억 원)를 받았다.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약 47억4000만 원)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주요기사

#포항#준우승#프로축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