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방위상 아베 동생 등 외교안보라인 유임 전망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10-04 03:00수정 2021-10-04 0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방장관엔 ‘고노담화’ 수정 주장 인물
내각-黨간부 아베-아소측 인물 기용
요미우리 “경제안보 담당 각료 신설”
4일 출범하는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에서 외상과 방위상 등 외교안보 라인은 유임될 전망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3일 보도했다. 경제안보 담당 각료 자리는 신설된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기시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사진) 방위상을 유임시키기로 했다. 엄중한 안보 환경을 고려해 정책의 연속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기시 방위상은 어린 시절 외가에 양자로 보내져 형과 성이 다르다. 아베 정권 말기에 임명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도 유임될 전망이다. 기시다 정권의 외교안보 정책은 변화보다는 안정성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2인자 관방장관에는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전 문부과학상, 재무상에는 스즈키 슌이치(鈴木俊一) 전 자민당 총무회장이 내정됐다. 마쓰노는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등 일본의 과거사를 반성한 담화를 수정할 것을 주장하는 우익 인사다.

요미우리는 “경제안보를 담당하는 각료가 신설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시다는 지난달 총재 선거 공약에서 중국을 염두에 두고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한 국가 전략을 마련하고 경제안전보장 추진법을 만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주요기사
기시다는 앞서 1일 당 핵심 간부 4명(당 4역)의 인사를 발표했다. 자민당 2인자인 간사장에는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을 기용했다. 아마리는 아베 전 총리,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와 함께 ‘3A’로 불린다. 요미우리신문은 “3A가 기시다 씨 뒤에 있다”며 “독자색을 발휘하는 게 과제”라고 전했다. 기시다는 또 당의 정책을 담당하는 정무조사회장에 여성 극우 정치인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총무회장에 3선의 소장파인 후쿠다 다쓰오(福田達夫) 중의원 의원, 선거대책위원장에 엔도 도시아키(遠藤利明) 전 올림픽담당상을 임명했다.

기시다 자민당 총재는 4일 임시국회에서 일본 총리로 선출되고, 이날 바로 각료 인사를 실시한다. 기시다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4일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 달 7일 중의원 선거 투·개표를 하는 일정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3일 보도했다. 기시다가 30, 31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검토 중이어서 중의원 투·개표를 다음 달 14일로 늦추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기시다#고노담화#아베 동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