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반도 완전 비핵화 위한 진지한 외교 추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취임후 첫 유엔총회 연설서 밝혀
최근 미사일 도발 관련 언급은 안해
인도태평양 집중-中 견제방침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과의 외교 의지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한 취임 후 첫 유엔총회 연설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한반도의 안정과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약속과 함께 (적용) 가능한 계획들을 향한 구체적인 진전을 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순항미사일 및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고 구체적인 대북 제안도 따로 내놓지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올해 4월 말 ‘실용적이고 조정된 대북정책’을 발표했으나 이후 현재까지 북-미 관계에 진전은 없는 상태다. 한미 양국이 백신을 포함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협의하며 지속적인 대화 메시지를 보내고 있으나 북한은 호응하지 않고 있다. 에리카 바크스러글스 미국 국무부 국제기구 담당 고위관리는 앞서 20일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대북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면서도 “미국과 유엔의 (대북) 제재는 유지되고 있고 다른 나라들도 이를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대북제재 유지 방침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외교와 동맹, 인도·태평양을 반복적으로 언급하며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혼란스러운 철군 사태를 털고 중국 견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미국은 오늘날과 미래에 가장 중대한 인도·태평양 같은 지역에 초점을 돌리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를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또 “동맹과 우방을 옹호하고 약소국을 지배하려는 강대국들의 시도에 반대한다”며 무력에 의한 영토 변경, 경제적 강압, 기술 착취, 허위정보 유포 등을 견제 대상으로 열거했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바이든#한반도 완전 비핵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