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음성’ 265명에게 ‘양성…역학조사예정’ 문자 보낸 양평군보건소

뉴스1 입력 2021-09-17 15:57수정 2021-09-17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평군보건소가 보낸 문자메시지 © 뉴스1
보건당국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265명에게 ‘양성’ 판정이라는 문자를 잘못 보내 문자를 받은 군민들이 크게 당황했다.

경기 양평군보건소는 17일 오전 8시40분께 유전자검출검사(PCR)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265명에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

이와 함께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말고 대기하면 역학조사를 위해 추후 연락할 예정”이라고 메시지에 덧붙였다.

그러나 이는 잘못 보낸 메시지였다.

주요기사
양평군보건소는 PCR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의 확진자에게 보내야 할 문자 메시지를 음성 판정을 받은 265명에게 잘못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태를 파악한 보건소는 40여분만에 “오발송이었다”는 문자를 재발송했다.

양평군보건소 관계자는 “문자시스템을 통해 문자를 보낼 때 체크를 잘못했다. 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양평=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