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줄로 입 묶였던 백구…“몸 상태 심각, 자가섭취 불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20:26수정 2021-09-15 20: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무줄로 주둥이가 꽁꽁 묶인 채 구조된 백구. 비구협 인스타
공업용 고무줄로 주둥이가 꽁꽁 묶인 채 구조된 백구의 현재 상태가 공개됐다. 백구는 신부전증 등으로 몸이 심하게 망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비구협)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12일에 긴급구조한 백구는 현재 비구협 연계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비구협에 따르면 백구는 일주일 가량 사료와 물 등을 섭취하지 못해 탈진과 탈수증세가 심했다. 또 콩팥에 큰 무리가 돼 신부전증으로 몸이 심각하게 망가진 상태다.

비구협 측은 “배가 너무 고픈 백구는 사료를 먹고싶어 하지만 입안이 심하게 부어 교합이 되지 않는다. 주둥이 옆으로 사료가 모두 새어나와 자가섭취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백구는 지난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주둥이는 두꺼운 공업용 고무줄로 꽁꽁 묶여 있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백구는 입안이 괴사해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또 음식물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해 골반뼈가 보일 정도로 말라 있었다고 한다.

한편 진안경찰서는 백구가 발견된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마을주민 등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실시하는 등 학대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