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 곳간, 시민단체 ATM 전락… 10년간 1조 지원”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9-14 03:00수정 2021-09-14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민 내세운 사익 추구 청산할것”… 박원순 前시장 사업 대수술 예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서울시의 곳간이 시민단체 전용 현금자동입출금기(ATM)로 전락했다”며 박원순 전 시장 재임 때부터 추진된 각종 민간보조·위탁사업의 ‘대수술’을 예고했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 명목으로 시민사회와 시민단체에 지원한 금액이 1조 원에 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시장은 재임 당시 민간 참여 확대와 전문성 강화 등을 내세워 서울시 주요 사업에 시민사회나 단체의 참여를 독려했다.

오 시장은 일부 시민단체에 중복 지원됐거나 정산보고서 제출 누락, 과도한 인건비 지급 등을 부적절한 사례로 꼽았다. 그가 지목한 사업은 마을공동체 사업, 청년 지원, 사회주택 등이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마을공동체 사업의 하나인 마을생태계 조성에 지난해 투입된 예산 83억 원 중 인건비 등 행정비용에만 44억 원(53%)이 쓰였다. 오 시장은 “예산의 50% 이상이 인건비로 지출되는 사업은 재구조화하는 게 맞다”며 “‘시민’이라는 이름을 내세우며 사익을 좇는 행태를 청산하겠다”고 했다.

서울시는 논란이 된 사업의 구조를 개선하거나 지속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사회주택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사회주택협회는 “정치적 공격을 멈추라”며 반발했다.

관련기사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오세훈#서울시 곳간#시민단체 atm 전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