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반발에도… 조희연 “그린스마트학교 계속”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개교 학부모들 추진 반대 회견에
曺 “안전은 타협 안돼” 강행 의지
무릎 꿇은 철회 호소 7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에 선정된 10개교 학부모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일방적 지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학부모가 무릎을 꿇은 채 지정 철회를 호소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서울시교육청의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에 대한 학부모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하면서도 사업은 계속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

서울 서대문구 연희초, 영등포구 여의도초·중, 동작구 대방초·영본초 등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에 선정된 10개교 학부모들은 7일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사업 추진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부모들은 “사업 대상 학교가 일방적으로 선정됐다”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실험을 전면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기본에 충실한 안전한 학습권”이라고 덧붙였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지은 지 40년 이상 지난 학교 건물을 새로 짓거나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맞춤형 개별학습, 원격수업 시스템 등 새로운 교육시설도 설치된다. 사업 기간 동안 일부 학교 학생은 전학을 가거나 임시 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야 한다. 일부 학부모들은 ‘혁신학교’ 전환을 위한 사업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선정 학교 중 양천구 목동초, 강남구 언북초 등 8개 학교가 철회 요청 공문을 보낸 상태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7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사업의 취지가 호도되고 있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혁신학교 사업의 일환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태블릿을 이용한 전자책이 도입돼 아이들의 신체적·정신적 문제를 유발하거나 학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은 과장”이라고 반박했다. 조희연 교육감도 “학생, 교직원의 안전은 양보하거나 타협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사업 강행 방침을 밝혔다.

주요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조희연#그린스마트학교#서울시교육청#학부모 반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