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손등에 타투?…알고보니

뉴시스 입력 2021-08-24 04:56수정 2021-08-24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문근영이 일상을 전했다.

문근영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찾았다 요놈”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손등에 곰과 달 모양의 타투 스티커를 붙인 문근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문근영은 “곰 그리고 달.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지워지는 겁니다. 걱정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귀여워요 언니” “타투 스티커 잘 어울려요” “진짜 인줄 알았네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주요기사
한편 문근영은 1999년 영화 ‘길 위에서’로 데뷔했다. 2019년 방송된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을 끝으로 연기 활동을 쉬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