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검 “CCTV 증거조작 없었다”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8-11 03:00수정 2021-08-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번째 조사서 무혐의 처분
유족 “의혹 충분히 규명 못해” 반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폐쇄회로(CC)TV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한 이현주 특별검사팀이 10일 “조작은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이번 특검은 참사 직후 검찰 수사를 시작으로 7년 동안 국회와 감사원 등에서 이어진 9번째 수사 및 조사였다.

올 5월 출범한 특검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 등이 제기한 △해군과 해양경찰의 수거 과정에서 ‘세월호 DVR(CCTV 영상 저장장치) 바꿔치기 의혹 △CCTV 데이터 조작 의혹 등을 수사해왔다. 특검팀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뒷받침할 만한 증거와 범죄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공소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바꿔치기 의혹에 대해 “수거된 DVR는 ‘가짜 DVR’가 아니라 원래의 ‘세월호 DVR’”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당시 수색 상황 등을 종합하면 누군가 은밀하게 세월호 선체 내부로 잠수해 수중에서 세월호 DVR를 수거하고 아무도 모르게 세월호 참사 해역을 빠져나가기는 극히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법원에 제출된 세월호 CCTV 데이터가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특검팀은 “사참위가 조작의 흔적으로 지목한 특이 현상은 데이터 복원 과정에서 일반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이라며 “조작됐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했다. 해당 파일을 민간인 전문가가 개인적으로 보관하는 과정에서 ‘오염’되면서 음악 등 엉뚱한 파일이 발견됐다는 뜻이다. 특검팀은 또 DVR와 관련한 청와대 등 정부 대응의 적정성 의혹에 대해서도 “범죄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90일간 활동을 마친 이 특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진상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했지만 유족들은 “의혹을 충분히 규명하지 못했다”며 반발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세월호#cctv 증거조작#세월호dv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