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잡은 최재형 선거법 위반 논란…선관위 “사실 확인중”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9 17:42수정 2021-08-09 1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당 대선 경선 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동 서문시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08.06.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 출마 닷새 만에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최재형 캠프는 9일 “일부 언론에서 최재형 예비후보의 선거법 위반에 대한 보도가 나왔다”며 “최재형 캠프의 법률지원팀은 해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보도와 관련해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지난 6일 대구시 중구 동산동 서문시장을 방문해 측근이 건네준 마이크를 받고 “여러분 많이 힘드시죠. 이 정권에서 힘드셨죠”라며 “저 최재형이 정권교체 이뤄내겠습니다. 믿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에 최 전 원장이 마이크를 잡고 발언한 것이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현행 선거법(공직선거법 제59조 4호)은 선거일이 아닌 때 전화와 말로 선거 운동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으나, 확성장치를 사용하거나 옥외집회에서 다중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는 제외하고 있다.

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시 발언 내용이 선거 운동에 해당하는지를 확인 중이다.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시 선관위는 이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하게 된다.

최 전 원장 캠프 측은 “해당 선관위는 언론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임을 알려왔다”며 “추후 진전된 사항이 있을 시 바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