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노조 “폐기할 식자재 쓴 한국맥도날드, 본사 책임 인정해야”

뉴스1 입력 2021-08-06 03:00수정 2021-08-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서울 종로구의 한국맥도날드 본사 앞에서 정의당과 아르바이트노동조합 등이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맥도날드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일에 대해 본사 책임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견장에서 과거에 맥도날드 알바생이었다고 밝힌 한 활동가가 맥도날드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는 서울의 한 지점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지점 아르바이트 직원을 징계해 사태 책임을 말단 직원에게 돌리려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뉴스1
주요기사

#알바노조#맥도날드#본사책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